Smart Power Save Mode

내려오는 능력-오스왈드 챔버스의 "주님은 나의 최고봉"에서

내려오는 능력

엿새 후에 예수께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을 데리시고 따로 높은 산에 올라가셨더니 (막 9:2).

우리는 모두 정상에 있었던 때가 있습니다. 그곳에서 우리는 하나님의 관점에서 모든 것을 볼 수 있었으며 그곳에 거하기를 원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거기에 계속 머무는 것을 원하지 않으십니다. 우리의 영적 삶의 시험은 내려올 줄 아는 능력입니다. 만일 우리가 오르는 능력만 있다면 뭔가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물론 하나님과 변화산 정상에 머무는 것도 위대한 일입니다. 그러나 사람이 그곳에 이르게 되는 이유는, 이 마귀로 가득 찬 세상에 내려와 이 세상의 사람들을 영적으로 들어올리기 위함입니다. 우리는 변화산 정상에서의 체험, 해돋는 새벽, 아름다움에 대한 애착 등을 위해 지음을 받은 사람들이 아닙니다. 그러한 것들은 오직 영감을 얻기 위한 순간들일 뿐입니다. 그것이 전부입니다. 우리는 오히려 ‘계곡’을 위해 지음을 받았습니다. 곧 일반적인 삶속에서 우리는 우리의 실력을 증거해야 합니다. 영적 이기심은 언제나 정상에만 머물기를 원하는 것입니다. 천사처럼 말하고 천사처럼 살고 싶어합니다. 그러면서 계속 산꼭대기에만 있으려고 합니다. 그러나 정상의 시간들은 특별한 시간이요, 우리가 하나님과 동행하게 될 때 의미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주의해야 할 것은, 영적 이기심은 모든 시간을 그러한 예외적인 시간으로만 만들려고 한다는 점입니다.

우리는 이 세상에서 발생하는 모든 일들은 유익한 교훈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것들은 교훈 이상의 의미를 줍니다. 곧 인격을 빚어냅니다. 산 위의 정상은 우리에게 뭔가 가르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우리를 뭔가로 ‘만들기’ 위한 것입니다. “이 경험이 무슨 유익이 있지?”라는 질문은 위험한 함정을 안고 있습니다. 영적인 세상에서는 이런한 질문에 답이 없습니다. 산 정상에 있는 순간들은 드문 기회들이면, 그 기회들은 하나님의 목적을 이루기 위한 귀한 체험들입니다.

오스왈드 챔버스의 "주님은 나의 최고봉"에서

0 Comment

Write a Comment
Author
준바이 세오 
Email
jbseo1223@gmail.com 
Date
18:58 Oct 01 2012 
View
1,074 
Manage this Post
Back to List